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최종편집일: 2020.9.3 17:01 (금)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fmnara.com/news/20167
발행일: 2015/09/01 14:48   
드라마<어셈블리>, 이 시대가 원하는 국회의원 상(像)
윤춘모 새누리당 성남수정당협위원장

▲ 윤춘모 새누리당 성남수정당협위원장
 최근에 KBS2-TV에서 수목드라마로 각광받고 있는 정치드라마 <어셈블리>가 필자에게는 남다른 의미에서 흥미진지하게 시청하고 있는 드라마 중에 하나입니다.

 

정현민 작가는 KBS2 <어셈블리>를 통해 한국수리조선소에서 정리해고당한 동료들과 3년 넘게 복직투쟁을 해온 진상필(정재영 분)을 국회로, 그것도 집권여당 초선의원의 자리로 이끌었습니다.

 

필자가 생각하기로는 정현민 작가는 용접공으로 일하다 해고를 당해 복직투쟁을 하면서 그늘진 인생을 살고 있는 무명의 진상필이라는 사람을 통해 국회의원과 국회 그리고 정치인의 민낯을 여실히 드러내고 새롭게 기대하고 소망하는 국회와 국회의원 상(像)을 제시하고자 하는 의도가 숨겨져 있는 것이 아닌가 해서 더욱더 흥미진지하게 시청하고 있기도 합니다.

 

내년 20대 총선을 준비하는 필자로서는 KBS2<어셈블리>를 통해 국회의원이라는 위치와 역할에 대해서 많은 것을 느끼고 생각하고 배우고 있는 드라마이기도 합니다. 정치에 꿈을 가지고 있는 사람이라면 한번쯤은 생각해봄직한 “국회의원”라는 자리에 대해서 생각해 보게 되는 요즘인 것 같습니다.

 

KBS2<어셈블리> 2회에서 필자에게 도전을 주면서 많은 생각을 하게 되는 장면이 있어 소개하고자 합니다. 진상필(정재영 분)이 경제시(가상도시)의 전략공천을 받고 후일에 진상필의원실 수석보좌관이 된 최인경(송윤아 분)에게 찾아가 국회의원선거에 도움을 요청하면서 상담하는 장면이 나옵니다.

 

진상필은 최인경에게 “ 정치! 그거 말이에요. 제대로 하려면 어떻게 해야 하나요?” 라고 질문을 합니다. 이에 최인경은 “진상필씨가 정치를 할 자격이 있는 사람이라면 세 가지 질문에 답해야 할 것입니다. ” 라고 질문을 합니다.

 

최인경이 질문합니다. “첫째, 당신은 누구입니까?(who) 당신의 핵심적인 정체성이 무엇입니까? 둘째, 왜 국회의원을 하려고 하십니까?(why) 셋째, 국회의원이 되어서 무엇을 할 겁니까?(what)” 진상필은 답변을 제대로 못합니다. 그때 최인경은 “부끄럽지 않으세요? 주권자의 신성한 한 표를 당신에게 행사할 경제시민들과 피땀 흘려 번 돈으로 당신의 세비를 지급하게 될 이 나라 국민들한테 부끄럽지 않으세요?”

 

필자는 이 장면의 대사를 들으면서 내년 20대 총선을 앞두고 필자를 비롯하여 국회의원을 하시고 있거나 국회의원이 되길 원하는 사람이라면 이 세 가지 질문을 스스로 질문하고 답할 수 있어야 한다고 생각했습니다. 결국 정치는 사람이 하는 것입니다. 그 사람의 외모나 조건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그 사람의 정신이요. 내적인 상태임을 말하는 것입니다.

 

첫째 질문은 ‘나는 누구인가?’ 즉, 자기정체성의 문제입니다. 자기정체성을 분명히 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나는 누구인가? 에 대한 분명한 답변을 할 수 있을 때  그 사람의 미래가 있습니다.

 

둘째 질문은 ‘왜 국회의원을 하려고 하십니까?’에 대한 대답입니다. 분명한 목표의식과 목적의식을 가져야 함을 강조하는 질문이라고 생각합니다. 국회의원을 하고 싶은 분명한 동기가 있어야 함을 강조하는 질문일 것입니다.

 

셋째, ‘국회의원이 되어서 무엇을 하려는 것입니까?’ 에 대한 대답입니다. 국회의원이 되어서 무엇을 할 것인가에 대한 명확한 목표와 비전이 있어야 할 것입니다.

 

우리는 꿈과 비전을 가지라고 이야기합니다. 꿈은 이루고 싶은 종착점이나 목적지라고 말한다면 비전은 꿈을 이룬 다음에 무엇을 할 것인가?이며 행동을 이끄는 힘입니다. 국회의원이 되는 것이 꿈이라면 국회의원이 되어서 이루고 싶은 것은 비전일 것입니다. 국회의원에게는 국가와 국민 앞에 확실한 비전이 있어야 합니다.

 

국회의원이거나 국회의원이 되길 원하는 분들이 있다면 최인경이 질문한 세 가지에 대한 분명한 답변을 할 수 있을 때 국민 앞에 부끄럽지 않은 국회의원이 될 수 있는 것이 아닌가 생각합니다.

 

필자도 이 드라마를 보면서 이 세 가지 질문에 답변서를 작성하는 심정으로 시청하고 있습니다. 300명의 국회의원이 중요하지만 제대로 된 1명의 국회의원이 더 중요하다는 것을 정현민 작가는 부르짖고 있는 듯싶습니다. 앞으로 가상의 진상필 국회의원을 통해 국회와 국회의원에 대한 새로운 이정표가 제시되는 드라마가 되길 기대합니다.

 

 

 


의 최신기사   [ 다른기사 더보기 ]
banner_onair.jpg
성남FM프로그램편성표
해피로그
뉴스속보

에너지절약 실천 매뉴얼

건강관리협회_강남
산업진흥재단
에너지관리공단 경기지역본부.facebook
분당 세무서
카페챠오바
감성인터내셔널코페아커피
성남시청
경기도청
페이스북배너
트위터
캘리작가진성영
 
  l   회사소개   l   이사장인사말   l   조직도   l   연혁   l   후원안내   l   광고안내   l   제휴안내   l   교육안내   l   찾아오시는길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